"해리스 '북핵 위협 계속 우려해야…한미훈련 중단은 지지'"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6.15 0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가 상원 외교위 인사청문회에서 미국은 북한으로부터의 핵 위협을 계속 우려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해리스 지명자의 이 발언은 '북한으로부터의 핵 위협은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과 배치되는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뒤 올린 트위터 글에서 "더이상 북한으로부터의 핵 위협은 없다, 모두가 이제 내가 취임한 날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지명자는 지난달 30일 하와이 인도태평양사령부에서 열린 사령관 이임식에서도 "북한은 여전히 우리의 가장 임박한 위협"이라며 "미국에 도달할 수 있는 핵 탑재 미사일로 무장한 북한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었습니다.

해리스 지명자는 그러나 인사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방침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