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흥복 씨, 4억 원 사기혐의 구속…장윤정의 얄궂은 가정사

SBS뉴스

작성 2018.06.15 04: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육흥복 씨, 4억 원 사기혐의 구속…장윤정의 얄궂은 가정사
가수 장윤정의 모친인 육흥복(62) 씨가 사기혐의로 구속되면서 장윤정의 안타까운 가족사가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14일 사기 혐의로 장씨의 모친 육씨를 구속했다. 육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지인 A 씨에게 수차례에 걸쳐 총 4억1천500만 원을 빌렸으나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지난해 말 육 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한 것을 전해졌다. 경찰은 육 씨가 주거지인 원주 주거지에 없고, 나타나지도 않자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12일 경기 양평에서 육 씨를 붙잡았다. 육 씨는 “돈을 빌린 건 맞지만 사기는 아니다”라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장윤정은 2013년 육 씨와 남동생 장 모 씨가 자신이 10년 간 번 수익을 모두 탕진했으며, 그 이유로 아버지와 이혼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육 씨는 끊임 없이 언론매체 인터뷰를 통해서 딸이 매정하게 인연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장윤정은 KBS 도종완 아나운서와 결혼해 가정을 이루면서도 어머니나 남동생과는 전혀 교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육 씨는 계속해서 언론매체를 통해 장윤정을 자극하다가 2015년 MBN 뉴스 인터뷰를 통해 “모든 걸 내려놨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