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도 긴장…훈련 노출 우려 속 '세트피스' 집중 연마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8.06.14 21:36 수정 2018.06.14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공감뉴스이 기사 어때요?
<앵커>

앞서 우리 대표팀이 보안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전해 드린 바 있는데요, 첫 상대인 스웨덴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훈련 내용 노출을 우려하면서 승부수인 세트피스를 집중 연마했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사방이 뚫린 훈련장에서 마지막 담금질에 들어간 스웨덴은 어제(13일) 비공개 훈련을 시작하자마자 인근 건물에서 촬영한 영상이 SNS에 올라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스웨덴은 이 때문에 조금 전 끝난 사흘째 훈련에는 러시아 경찰을 비롯해 60명 이상의 경비요원을 동원했고 초반 30분 공개 후에는 철저하게 주변을 감시하며 1시간 이상 비공개 훈련을 했습니다.

[마이클 바그너/스웨덴 아프톤블라데트지 기자 : 훈련장 주변에 고층 건물과 주택, 언덕은 물론, 숲까지 있어 경비가 많아도 (스파이가 있다면) 막기 힘들 것 같습니다.]

스웨덴이 특히 감추고 싶은 것은 세트피스입니다.

186cm의 평균 신장을 자랑하는 스웨덴은 세트피스 상황에서 189cm의 주전 공격수 토이보넨은 물론 장신의 수비수들까지 모두 공격에 참가해 한국의 수비진을 흔들 계획입니다.

[구이데티/스웨덴 대표팀 공격수 : 세트피스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페널티 박스 안쪽으로 공이 온다면 신장의 우위를 바탕으로 제공권 싸움에서 이길 수 있습니다.]

보안 유지에 총력을 기울이며 승부수인 세트피스를 가다듬고 있는 스웨덴은 내일 하루 휴식을 취한 뒤 모레 전면 비공개로 이곳에서 마지막 훈련을 실시합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남성, 영상편집 : 채철호)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