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금리 격차, 더 벌어졌다…우리 경제 뇌관 되나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18.06.14 21:19 수정 2018.06.14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중앙은행이 지난 3월에 이어 오늘(14일) 새벽에 또 기준금리를 0.25%p 올렸습니다. 우리나라 기준금리와의 격차는 11년 만에 가장 큰 0.5%p로 벌어졌습니다. 문제는 올해 금리 인상 횟수가 애초 전망보다 한 차례 늘어난 '네 번'이 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국내 자본이 빠져나갈 수 있고 우리 기준금리도 따라 오를 수 있어 정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조성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오늘 아침 금융시장이 열리기 전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만큼 시장 불안 차단에 주력했습니다.

[고형권/기획재정부 1차관 : 우리나라는 74개월 연속 경상수지 흑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약 4천억 달러에 이르는 외환보유액 등 대외건전성이 견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한두 번 금리 인상으로 자본유출이 촉발되지는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금융시장은 민감하게 반응했습니다. 코스피는 2% 가까이 하락했고 원 달러 환율은 5.9원이나 올랐습니다. 미 연준이 올해 금리 인상 횟수를 더 늘릴 가능성을 시사하자 불안 심리가 커진 겁니다.

미국이 올 하반기 기준금리를 두 차례 더 올리고 우리가 올리지 않을 경우 한미 기준금리 격차는 1%p로 확대됩니다.

국내 경기 둔화에 대한 경고음이 울리고 있어 기준금리를 섣불리 올리기 어렵지만 신흥국 금융 불안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한미 금리 격차 확대를 놔둘 수 없다는 게 한국은행의 고민입니다.

[김정식/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국내 경기를 고려하거나 자본 유출 가능성이라든지 이런 점을 고려할 때 (한국은행이) 금리를 조금 천천히 높이지 않을까 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국내 금리를 따라 올릴 경우 빚내서 집 산 사람들의 대출 이자 부담이 커지면서 부동산 시장은 얼어붙게 되고 기업들도 힘들어집니다.

금융당국은 대출금리의 과도한 인상에는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대영·홍종수, 영상편집 : 황지영)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