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 선거도 '진보 압승'…자사고·외고 폐지 속도 내나

유덕기 기자 dkyu@sbs.co.kr

작성 2018.06.14 21:04 수정 2018.06.14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국민의 선택]

<앵커>

교육감 선거에서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4곳에서 진보성향의 교육감이 당선됐습니다. 외국어고와 자사고 폐지 같은 진보적인 교육 정책을 추진하는 데 힘이 더 실릴 것으로 보입니다.

유덕기 기자입니다.

<기자>

교육감 선거 역시 진보진영의 압승이었습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가운데 14개를 진보진영이 차지했습니다.

대구, 경북, 그리고 대전 단 세 곳만이 보수 혹은 중도성향 교육감이 선출됐습니다.

진보진영이 교육감 선거를 싹쓸이했을 뿐 아니라 당선된 진보교육감 14명 가운데 9명이 재선이고 2명은 3번째 당선입니다.

[조희연/서울교육감 : 시민들이 특별히 강력히 요구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일관된 혁신의 기조를 담대한 변화의 기조와 함께 결합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자사고·외고 폐지와 혁신학교 정책 그리고 공교육 강화 같은 진보 교육감들의 기존 정책들이 더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이재정/경기교육감 : (외고 설립 목적은) 외국어를 가르치거나 혹은 독립운영을 하면서 학생들에게 좀 더 교육다운 교육을 한다는 것이었는데, 목적을 오히려 훼손했다는 점에서 일반고로 돌리는 방향으로 (노력하겠습니다.)]

이와 함께 초등학교 1, 2학년의 방과 후 영어 수업 금지와 고교 무상교육 등 현 교육부 정책들도 지원 사격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일부 지역 교육감들은 유치원부터 고교까지의 교육비, 그리고 급식비나 교복 등을 무상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어 정책 추진 과정에서 예산 문제와 맞물려 적잖은 논란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균종·김명구·최상보 TBC·김성수 TJB·김대수 JT, 영상편집 : 이승열)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