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우 "많이 기다린 무대, 후회없이 뛰고 싶다"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8.06.14 18: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신태용호의 왼쪽 측면 수비수 김민우가 월드컵 본선 출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김민우는 우리 시간 14일 러시아 내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파르타크 경기장에서 열린 훈련 전 인터뷰에서 첫 월드컵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김민우는 왼쪽 측면에서 박주호, 홍철과의 치열한 주전 경쟁을 뚫어야 합니다.

김민우는 주전 격인 박주호가 무릎이 좋지 않았던 지난 11일 세네갈 평가전 때 왼쪽 풀백으로 선발 출전했기 때문에 월드컵 본선에서 뛸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입니다.

김민우는 "많이 이 무대를 기다려왔고 준비했기 때문에 후회 없이 서고 싶다"면서 "주전 경쟁보다 누가 나가든지 이기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주호 형이든 홍철이든 누가 나가더라도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자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이어 월드컵 조별리그 상대 스웨덴에 대해선 "높이에서 스웨덴보다 떨어질 수 있는 데 롱볼이 왔을 때 대처 방법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면서 "우리 팀이 키가 전체적으로 작기 때문에 어떻게 서야 할지 조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표팀의 수비 불안에 대해선 "수비 조직력은 수비만의 문제가 아니라 공격과 다 같이 수비를 해야 하기 때문에 훈련을 통해 맞추고 있다. 선수들과 이야기를 통해 고치려고 하고 있다. 18일 스웨덴전까지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