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미국, 관세 부과 강행시 미·중 무역 합의 무효" 경고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8.06.14 1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미국, 관세 부과 강행시 미·중 무역 합의 무효" 경고
미국이 이르면 내일 대규모 중국산 제품에 관세 부과를 강행할 것으로 알려지자 중국이 미중 무역 협상 합의가 무효가 될 것이라며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월스트리트저널이 미 행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에 대한 대규모 관세 강행 계획을 보도하자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겅 대변인은 "중미 경제 관계의 본질은 협력과 공영으로 우리는 일관되게 양측이 상호 존중과 평등 호혜의 기초 아래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달 초 미국 상무부 장관이 방중해 류허 중국 부총리와 협상을 하고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진전을 이뤘다"면서 "협상 후 나온 중국의 성명에서 보여주듯이 미국이 관세 부과를 포함해 무역 제재를 하면 양측이 담판을 통해 달성한 모든 경제 무역 성과는 무효가 될 것이라는 점을 재천명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WSJ는 백악관, 상무부, 재무부, 미 무역대표부(USTR) 고위 관료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캐나다로 출국하기 전 모여 회의를 하고,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를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복수의 미 행정부 관계자들이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USTR은 15일 관세 부과 대상 최종 명단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이 같은 관세 부과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가를 남겨뒀으며 중국에 대한 압박 행사가 미 정부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재고 여지도 있다고 이 관계자들은 덧붙였습니다.

북한의 핵 포기 종용을 위해 중국의 조력이 필요한 상황에서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를 강행하는 상황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측면에서입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강경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시사한 점이 변수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중국에 맞설 것"이라며 "우리가 무역을 매우 엄중하게 단속하고 있으므로 중국은 아마 약간 화가 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명단 발표 하루 전인 14일 참모들과 만나 이 문제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미 정부는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와 미 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양도조치를 막기 위해선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미국이 결국 관세 부과를 강행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양국 간의 갈등이 예상됩니다.

중국은 이미 미국의 주요 수출품인 항공기와 콩에 대한 보복 관세 부과를 경고했습니다.

앞서 미 정부는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5%의 고율 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고, 15일까지 관세 부과 대상 품목을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습니다.

관세 부과 대상은 1천300개 품목에 이릅니다.

이후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중국을 방문해 무역 협상을 벌였지만 결국 결렬됐습니다.

미국은 그동안 관세 부과 대상 품목에 대해 공청회를 열고 미국 소비자나 기업에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지를 들여다봤으며 15일 공개될 새 명단에는 반도체 같은 첨단기술 제품이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미국으로 들어오는 중국산 첨단기술 제품의 상당수가 미 기업이 중국에서 생산한 것들이라는 점에서 오히려 미 기업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WSJ는 지적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