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영상 공개…"세기적 만남"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6.14 17: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김정은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영상 공개…"세기적 만남"
북한 조선중앙TV는 14일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활동 영상을 공개하고 "세기적 만남"으로 평가했습니다.

중앙TV는 이날 오후 3시 10분께부터 40여 분간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미합중국 대통령과 역사상 첫 조미(북미)수뇌상봉과 회담 진행 주체107(2018).6.10∼13'이라는 제목으로 기록영화를 내보냈습니다.

평양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장면부터 싱가포르 도착 및 참관, 북미정상회담, 평양 귀환 등을 시간 순서에 따라 편집했습니다.

특히 12일 열린 북미정상회담을 부각했는데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처음으로 만나는 장면을 내보내면서 아나운서가 "적대와 불신의 과거가 끝장나고 대화와 협력의 미래가 시작되는 역사의 이 순간을 전 세계가 지켜보았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다양한 모습을 내보냈습니다.

단독정상회담 모두 발언을 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엄지를 세워 보이는 장면, 확대회담에서 고개를 끄덕이는 장면 등도 고스란히 북한 주민들의 안방에 전달됐습니다.

실무 오찬을 마치고 트럼프 대통령이 산책을 마치면서 김 위원장에게 자신의 전용차를 소개하는 모습도 공개했으며 중앙TV는 '비스트(beast)'로 불리는 미국 대통령 전용 캐딜락 리무진을 '야수'로 호칭했습니다.

이에 앞서 평양을 떠나는 장면에서는 박봉주 내각 총리, 박광호 노동당 부위원장 등이 김 위원장과 악수를 하면서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벅찬 감정을 감추지 못하고 울먹거리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또 영상에는 김정은 위원장의 묵었던 세인트 리지스 호텔의 스위트룸을 공개하면서 고급스러운 내부 모습도 담겨 눈길을 끌었습니다.

중앙TV는 김 위원장이 11일 밤 깜짝 참관에 나서 초대형 식물원 가든바이더베이,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 전망대, 싱가포르항구 등을 돌아보는 모습도 공개했습니다.

중앙TV는 "아름답고 발전된 나라로 세계에 널리 알려진 싱가포르는 오늘 조미 최고수뇌들의 세기적 만남이 이루어지는 역사적인 장소로 된 것으로 하여 더욱 유명해지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 일행이 이동하는 경로마다 많은 인파가 모여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하는 모습 등을 보여주면서 "수많은 외국 수반들이 이 나라를 방문했지만 이렇듯 온 거리가 환영의 인파로 물결쳐 본 적은 싱가포르 역사에 일찍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