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북 제재 자체가 목적 아냐…각국 협조해야"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8.06.14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대북 제재 자체가 목적 아냐…각국 협조해야"
중국 외교부는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관련해 대북 제재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면서 각국이 정치적 해결을 위해 협조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가 비핵화 과정에 맞춰 완화돼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시사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겅솽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4일) 정례 브리핑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 전에는 대북 제재를 해제하지 않겠다는 발언에 대한 중국 측의 평론을 요구받자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겅 대변인은 "중국은 제재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각국은 현재 외교적 대화와 한반도 비핵화 실현 노력을 지지하고 협조해야 하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겅 대변인은 어제 브리핑에서도 중국이 유엔에 대북 제재 완화를 제의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똑같은 답변을 했습니다.

(사진=중국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