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아나운서 "MBC 퇴사 전 무기력해…혼자 괴로워했다"

SBS뉴스

작성 2018.06.14 16: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소영 아나운서 "MBC 퇴사 전 무기력해…혼자 괴로워했다"
작가로 변신한 김소영 아나운서가 MBC 퇴사 당시 상황에 대해서 털어놨다.

지난해 9월 MBC를 퇴사한 김소영 아나운서는 책방을 차리고 자신의 에세이를 발간했다. 14일 진행된 네이버 V라이브에서 김소영 아나운서는 MBC 문지애 전 아나운서와 함께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MBC 퇴사 전 무기력하게 지냈다. 돌아보면 그때 기억이 없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데 왜 그렇게 혼자 괴로워했는지 모르겠다.”고 퇴사 전 상황을 언급했다.

이어 김소영은 “주변에 '회사 다니는 게 너무 힘들어 우울하다'는 분들이 많다. 그런 분들에게 휴가도 내고 여행도 가면서 즐기라고 이야기한다. 퇴사할 생각이 있다면 플랜A, 플랜B까지 세워야 한다.”고 조언을 건넸다.

김소영은 또 “어릴 때부터 책을 좋아했지만 진짜 책방 주인이 될 줄은 몰랐다. 책방을 운영하면서 힘든 점이 많다. 그래도 하고 싶어 하는 일을 할 수 있어 좋다.”고 덧붙였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지난해 4월 오상진과 결혼했으며, 지난 4월에는 에세이 '진작 할 걸 그랬어'를 발간하며 작가로 변신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