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배노조, '대진 라돈 침대' 수거 안전대책 마련 요구

SBS뉴스

작성 2018.06.14 14: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집배노조, 대진 라돈 침대 수거 안전대책 마련 요구
우체국이 오는 16~17일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의 매트리스를 집중적으로 수거키로 한 데 대해 일부 집배원 노조가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집배노조는 14일 서울 광화문 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진침대 매트리스 수거 작업과 관련, "현장에서 안전교육은 찾아볼 수 없다"며 "졸속으로 진행되는 일처리에 우정 노동자들은 수거해야 하는 매트리스 개수는 알지언정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안전대책은 모른다"고 주장했다.

7개 우정사업본부 노조 중 민주노총 산하인 전국집배노조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침대수거 작업자 안내사항에서 방진마스크는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며 노동자들의 불안을 괴담쯤으로 여기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실제 노출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평가한 후에 다수가 작업을 해도 괜찮을지를 판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안전한 수거를 위한 특급 분진 마스크, 장갑, 비닐 제공과 실질적으로 필요한 안전교육, 라돈 측정기를 통한 수거 인원 측정 후 결과 보고, 해체작업 공유 등을 최소 요구 사항으로 제시한 뒤 "현장에서 지켜지지 않을 경우 작업중지권을 발동하고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우정사업본부는 원안위가 14일 수거 작업시 행동요령을 배포하고 전국 220개 우체국에서 교육한다며 방진 마스크와 장갑을 작업자 전원에게 지급한 뒤 작업 완료후 전량 폐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우본은 "수거작업 종료 후 방사선 측정을 희망하는 작업자는 원안위에서 검사를 받는다"며 지원된 모든 차량은 수거 완료 후 외부 세차, 내부 환기처리, 방사선 노출검사 등을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