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원대 '짝퉁' 골프의류 제작유통업자 영장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8.06.14 18: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내에 유통되는 '짝퉁' 골프의류의 80%를 제조·유통하던 업자가 붙잡혔습니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상표권 및 전용사용권의 침해행위 등 혐의로 42살 A 씨를 입건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민생사법경찰단이 압수한 위조품은 8천여 점으로 정품추정가로는 22억 원에 달합니다.

경찰단은 유령법인 대포통장을 조사한 결과 그동안 확인된 거래액만 14억 원, 정품 추정가로는 106억 원이나 된다고 밝혔습니다.

업주 A 씨는 중국에서 생산한 위조품을 카카오스토리, 밴드 등 온라인을 통해 전국 33개 업체에 일명 위탁판매 방식으로 유통시켜왔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