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측 "불법 파일유출 및 다운로드? 수사의뢰 할 것"

SBS뉴스

작성 2018.06.14 1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버닝 측 "불법 파일유출 및 다운로드? 수사의뢰 할 것"
영화 ‘버닝’이 불법 파일유포와 다운로드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제작사 파인하우스필름은 14일 오전 영화 ‘버닝’ 불법 유통에 대해 “해당 게시물은 물론 온라인상의 불법 다운로드 루트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저작권 침해 및 피해액에 대해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 수사를 의뢰, 조치를 취해 법적 책임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버닝’은 지난 6월 8일 IPTV 및 VOD 부가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후 일부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 및 SNS 등의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불법 유통 되고 있다.

제작사 측은 “정당한 관람료를 내고 ‘버닝’을 관람한 관객들을 위해서라도 불법 파일 유출 및 다운로드 행위자들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와 같이 합법적인 경로를 통하지 않고 영화 ‘버닝’의 본편 영상을 게시, 배포, 유통, 공유와 더불어 다운로드 하는 모든 행위는 불법이다.”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는 ‘버닝’에 참여한 모든 스탭과 배우들의 공을 수포로 돌리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영화 산업에 종사하는 많은 이들의 권리를 짓밟는 행위”이라고 강경대응의 뜻을 다시 한번 밝혔다.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은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으로,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등이 출연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