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부덕의 소치…당분간 성찰의 시간"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6.14 12:07 수정 2018.06.14 13: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철수 "부덕의 소치…당분간 성찰의 시간"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14일 6·13 지방선거 패배에 대해 "이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라고 말했습니다.

안 후보는 안국동 서울시장 선거사무소에서 해단식을 열어 "모두 후보가 부족한 탓이다. 선거에 패배한 사람이 무슨 다른 이유가 있겠느냐"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안 후보는 "좋은 결과를 갖고 이 자리에 섰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하게 돼 너무 송구하고 죄송하다"면서 "그동안 여러분이 성심껏 혼신의 힘을 다해서 도와주고 뛰어준 노고를 절대 잊지 않겠다"고 사의를 나타냈습니다.

안 후보는 정계 은퇴 가능성을 포함한 향후 정치적 행보에 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제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돌아보고 고민하며 숙고하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이어 주말 예정된 미국 방문에 대해서는 "일요일에 제 딸이 박사 학위를 받기 때문에 수여식이 있어서 주말을 이용해서 잠깐 다녀올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해단식에는 손학규 선대위원장과 이혜훈 오신환 하태경 이태규 의원 등이 참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