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단체장 당선인 8명 수사…교육감 7명·기초단체장 68명도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8.06.14 11:40 수정 2018.06.14 17: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7회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당선인 17명 중 9명이 선거법 위반으로 입건됐으며 이 중 8명이 검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검찰청 공안부가 발표한 제7회 지방선거 선거사범 현황에 따르면 광역단체장 당선인 중 9명이 입건돼 1명이 불기소 처분됐고, 8명은 계속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교육감 당선인 중에서는 총 7명이 입건돼 모두 수사를 받는 중입니다.

기초단체장 당선인은 총 72명이 입건돼 2명이 기소되고 68명이 수사를 받고 있으며, 2명은 불기소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적발된 유형을 보면 거짓말 사범이 812명으로 가장 많았고, 금품 사범이 385명, 여론조사조작 사범이 124명 등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습니다.

검찰은 신속한 선거사범 수사를 위해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12월 13일까지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할 방침입니다.

특히 가짜뉴스 사범에 대해서는 전국 검찰청의 검사와 전담수사관 총 124명으로 구성된 '가짜뉴스 전담팀'을 가동해 엄정 대응할 계획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