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한국기업 이미지는 음주·회식·경직된 상하관계"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6.14 08: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서 한국기업 이미지는 음주·회식·경직된 상하관계"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한족 인재를 채용하려면 음주·회식문화와 경직된 상하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한국무역협회 상해지부가 14일 발표한 '주중 한국기업 구직자 성향 분석'에 따르면 구직자의 27.7%가 중국기업과 비교되는 한국기업의 특징으로 '음주·회식문화'를 꼽았습니다.

'경직된 상하관계'(27.0%), '연수·교육 등 자기계발 기회'(14.7%), '야근 및 주말근무'(12.4%)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한국기업에 취직하려는 이유는 '회사의 미래 발전 가능성'(21.7%), '회사 규모 및 브랜드 파워'(17.1%), '한국에 대한 좋은 이미지'(16.4%), '이직 시 좋은 경력으로 인정'(14.5%)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선호하는 기업은 삼성이 19.1%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이 CJ(14.7%), LG(14.7%), 아모레(13.0%), 현대(10.3%) 등이었습니다.

민족별 기업 선호도를 보면 한족과 조선족은 삼성을 가장 선호했고 한국인 구직자는 CJ에 취업하고 싶다는 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구직자들은 중국기업이 한국기업보다 경쟁 우위에 있는 분야로 '모바일 결제·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40.0%), '유통'(15.9%), '전기·전자'(15.5%) 등을 선택했습니다.

무역협회 상해지부 박선경 부장은 "다소 부정적인 이미지가 한국기업의 조직 문화로 비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중국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더 긍정적인 이미지를 쌓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조사는 지난 4월 상하이에서 열린 '주중 한국기업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구직자 46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응답자의 민족 비중은 한족 58.1%, 한국인 30.3%, 조선족 8.8%, 기타 2.8%였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