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정부추산 '트럭파업 피해' 4조원…GDP의 0.2%

SBS뉴스

작성 2018.06.14 03: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브라질 정부는 지난달 말 벌어진 트럭운전사 파업에 따른 피해 규모를 4조 원대로 추산했습니다.

13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재무부는 전날 발표한 자료를 통해 트럭운전사 파업이 열흘간 계속되면서 경제 전반에 150억 헤알(약 4조3천640억 원)의 피해를 초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1일 상파울루 시에서 투자자들을 만난 에두아르두 과르지아 재무장관은 국내총생산(GDP)의 0.2%에 해당하는 피해를 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성장률을 2.5%로 전망한 재무부는 조만간 전망치를 낮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무부가 추산한 파업 피해 규모는 브라질 재계의 집계보다 훨씬 보수적입니다.

앞서 재계는 트럭운전사 파업 사태로 주요 업종에 걸쳐 750억 헤알(약 21조8천억 원) 이상의 피해를 낸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또 파업 이후 업종별로 경제활동이 정상화되는 시기가 늦어지는 점을 고려하면 피해액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여기에 교통·물류 대란으로 보건·교육·대중교통 등 분야에서 발생한 사회적 비용까지 합치면 피해 규모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습니다.

트럭운전사 파업은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의 가격 정책 변화에서 비롯됐습니다.

과거 좌파정부는 인위적인 통제 방식으로 가솔린과 디젤 가격 인상을 억제했습니다.

그러나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이 이끄는 우파정부가 들어선 이후 가솔린과 디젤 가격을 국제 유가와 달러화 환율에 연동시키는 정책으로 바꿨습니다.

페트로브라스는 올해 들어 디젤 가격을 계속 인상했고, 이에 반발한 트럭운전사들이 정부에 가격 인하를 요구하다가 파업을 시작한 것입니다.

파업 사태가 장기화하자 정부는 디젤 가격을 ℓ당 0.46헤알 낮추고 이를 60일간 동결한 후 점진적으로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또 농축산물 화물 수요의 30%를 개인 운송업자와 트럭협회, 노조 소속 운송업자에게 할당하고 화물을 싣지 않은 트럭의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