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개인사업자대출 많은 상호금융조합 만나 건전성 점검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8.06.13 15: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금감원, 개인사업자대출 많은 상호금융조합 만나 건전성 점검
금융감독원이 오는 18일부터 개인사업자 대출을 크게 늘린 32개 상호금융조합 경영진과 면담합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으로 상호금융조합의 개인사업자 대출은 49조원을 기록해 지난해 말과 비교해 10.9%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상호금융조합의 가계대출이 0.2% 늘어나는 데 그친 것과 비교하면 높은 증가율입니다.

이 때문에 금감원은 개인사업자 대출 잠재리스크 관리방안의 하나로 개인사업자 대출이 급증한 상호금융조합을 직접 찾아가기로 했습니다.

금감원은 해당 조합 이사장 등 경영진과 조합별 개인사업자 대출의 현황, 특징, 급증사유, 건전성 현황과 리스크 관리방안 등에 대해 면담할 계획입니다.

또 다음달부터 실시하는 상호금융권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과 개인사업자 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등에 대한 감독 및 검사 방향 등을 설명할 방침입니다.

개인사업자 대출이 부동산 등 특정 업종에 편중되지 않도록 하고, 건전성 관리 및 성장 가능성과 잠재력이 있는 개인사업자들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당부할 예정입니다.

해당 조합별 자금조달·운용상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등에 대해 의견도 들을 계획입니다.

금감원은 지난해에는 26개 조합과 면담했지만, 올해는 6개 늘어난 32개 조합의 경영진과 만나고 필요하면 면담할 조합을 더 늘릴 계획입니다.

또 집중 모니터링 대상 조합도 50개에서 60개로 늘리고, 모니터링 주기도 매주에서 매일로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