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머, 아내 안현모 자랑 "역대급 통역"

SBS뉴스

작성 2018.06.12 19: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이머, 아내 안현모 자랑 "역대급 통역"
브랜뉴뮤직 수장 라이머가 북미 정상회담 동시 통역에 나선 안현모를 극찬했다.

라이머는 12일 오후 자신의 SNS에 “역사적 순간 역대급 통역”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이날 오전 방송된 SBS ‘2018 북미 정상회담-평화를 그리다’에 출연한 안현모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안현모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만남 순간과 미국 CNN의 보도를 동시통역했다. 
이미지안현모 역시 중요 일정을 앞두고 SNS에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핵담판 #핵궁금 #핵설렘 #핵긴장 #핵피곤 #핵날밤 #핵하얗게 #핵지새웠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안현모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이 설치된 방송국 스튜디오에서 포즈를 취했다.

안현모는 대원외고, 서울대학교 언어학과를 거쳐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국제회의통역 석사 과정을 밟은 재원이다. 그는 케이블TV SBS CNBC와 SBS에서 기자 및 앵커로 활약했고 2016년 말 퇴사 후 프리랜서 및 통역사 겸 MC로 활동 중이다.
이미지라이머는 버벌진트, 산이, 범키, 한해 등이 소속된 가요기획사 브랜뉴뮤직을 이끌며 프로듀서로 활약하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30일 결혼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