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송영중 상임부회장 '직무정지' 조치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8.06.12 1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거취 문제로 논란을 빚고 있는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해 직무정지 조치를 내렸습니다.

경총은 이른 시일 안에 회장단 회의를 열어 송 부회장의 거취에 대해 논의할 계획입니다.

경총은 오늘(12일)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한 경총 입장'이란 자료를 내고 직무정지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경총은 입장문에서 "경총의 모든 업무는 회장이 경총 업무를 지휘·관할하고 상임부회장은 회장을 보좌하는 것인데, 부회장이 많은 권한을 가진 것으로 보도되고 있어 오해가 발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송영중 상임부회장이 소신과 철학이라면서 경총의 방침에 역행하는 주장을 하지만, 이는 잘못된 일이며 부회장으로서 도를 넘는 발언과 행동이 있었는데 이 또한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강한 어조로 지적했습니다.

경총은 또 "경총의 업무는 회장의 지휘 아래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회원사 및 국민의 기대에 조금도 배치됨이 없이 수행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현재 직무정지 상태에 있는 송영중 상임부회장의 거취에 대해서는 조속한 시일 내 회장단 회의를 개최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경총의 오늘 입장문은 송 부회장의 거취 논란과 관련해 어제 이어 두 번째 나온 것으로, 손경식 경총 회장의 의중이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경총이 입장문에서 언급한 "경총의 방침에 역행하는 주장", "부회장으로서 도를 넘는 발언과 행동" 등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논의 과정의 논란을 언급한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습니다.

경총은 국회 상임위 논의가 진행되던 때 최저임금 산입범위 문제를 최저임금위원회로 가져가 논의하자고 했다, 회원사 등이 반발하자 입장을 번복한 바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