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 계산한 영수증을 찾아라"…현상금 500만원 걸어

SBS뉴스

작성 2018.06.12 1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이 계산한 영수증을 찾아라"…현상금 500만원 걸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결제한 카드 영수증에 현상금이 걸렸다.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이재명 후보와 배우 김부선간의 스캔들 논란이 과열되고 있는 가운데 전직 병원 이사장 이창윤씨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2007년 12월 12일 해당 장소(인천 바닷가)에서 이재명씨가 낙지를 먹고 계산한 카드내역의 결정적 증거(스모킹건)를 찾아 제공해주시는 분께 현상금 500만원을 드린다”고 제안했다.  

이씨는 현상금을 받을 영수증에 대해 김씨가 주장하는 낙지집에서 결재된 ‘이 후보의 카드사용 내역’이라는 사실을 증명해야 하고, ‘증거력이 있는 카드내역 영수증’, 해당 날짜 장소에서 ‘김씨와 이 후보가 함께 찍혀있는 사진’ 혹은 ‘함께 찍힌 유의미한 관련 사진’이어야 한다는 세가지 조건을 내걸었다. 
이미지영수증 제출 기간은 3개월 후인 오는 9월 11일로 설정하며 시민들과 네티즌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낙지집 영수증에 현상금까지 걸린 것은 앞서 김부선이 언론 인터뷰에서 이재명과의 데이트 사실을 주장하며 "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이동하면서 바닷가 가서 사진 찍고 거기서 또 낙지를 먹고, 이때 이 분(이 후보) 카드로 밥값을 냈다”고 언급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그런 일 없다"고 부인했다.

두 사람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어 낙지집 영수증은 진위 여부를 가릴 중요한 증거로 떠올랐다.

한편, 현상금을 내건 이창윤씨는 공지영 작가의 지인이다. 특히 공지영 작가가 이 후보와 김씨 사이의 스캔들 의혹을 제기하도록 설득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