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중 경총 상근부회장, 출근 재개…"사퇴 의사 없다"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18.06.11 1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송영중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부회장이 재택 근무 일주일 만인 오늘(11일) 서울 마포 경총회관으로 출근했습니다.

송 부회장은 출근길에 만난 기자에게 "사퇴 의사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계 일각에서 송 부회장의 재택 근무를 놓고 경질설, 자진사퇴설 등이 나오는 가운데 이를 반박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송 부회장은 지난 한 주 사무실에 나오지 않은 채 자택에서 전화와 SNS 등을 이용해 직원들에게 업무지시를 하고, 전자결재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두고 송 부회장과 경총 직원들 간에 알력이나 불화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습니다.

송 부회장은 노무현 정부 당시 노동부 근로기준국장과 산업안전국장, 고용정책본부장 등을 지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