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의 잔소리' 노력은 성공의 키?…취준생의 선택은

SBS뉴스

작성 2018.06.11 03:52 수정 2018.06.11 0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스페셜] 취준진담 역지사지 면접 프로젝트

● 구직난과 구인난의 미스매치


"자기소개서만 155번째 썼는데…또 떨어졌네요."
"요즘 젊은이들은 다 편한 직장만 찾아서 사람 구하기가 너무 힘들죠."

중소기업 대표들은 요즘 취업준비생들의 눈이 너무 높다고 말한다. 크고, 편하고, 안정적인 직장만 선호한다는 게 그 이유다. 하지만 요즘 젊은이들의 생각은 다르다. 그들이 회사에 바라는 건 크고 멋있는 회사 건물도, 야근이 일절 없는 회사도 아니다. 그들은 그저 일한 만큼의 정당한 보상만 있으면 된다는데…

● 세상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면접!

취업의 문턱이 너무 높다고 하소연하는 취업준비생들. 그리고 사람 구하기가 너무 어렵다는 중소기업 대표들의 고민을 접수한 [SBS 스페셜]에서는 배우 조우진과 함께 '노오력 인력사무소'를 개소했다! '만약 서로가 상대의 입장이 되어보면 서로를 더 잘 알 수 있지 않을까?' 라는 발상으로, 세상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역지사지 면접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1박 2일 동안 진행되는 이 '역지사지 면접'의 규칙은 간단하다. '취업준비생들이 면접관이 되고 회사 대표들이 지원자가 되어, 취업준비생들이 회사를 평가하고 선택한다!'

● 본격적인 역지사지 면접!

구직자들이 겪는 과정을 '역으로' 경험하게 된 회사 대표들은 과연 어떤 난관을 맞이하게 될 것인가? 

"야근을 자주 해야 하지만 야근수당 없는 회사에서 근무하실 수 있습니까?"
"저는 합니다."

"요즘 청년들의 가장 큰 문제점이 뭐라고 생각하십니까?"
"겁이 너무 많습니다."

"신입사원들이 왜 조기에 퇴사한다고 생각하세요?"
"본인 진로에 대해서 열정이 좀 부족하지 않았나…"

해마다 영업이익의 20%를 전 직원들의 성과급으로 지급한다는 국내 항공사의 상무. 월요일 오후 1시 출근, 주35시간 근무를 시행중인 스타트업 회사의 이사. 중소기업인 만큼 모든 직원들이 '함께 성장' 할 수 있다는 장점을 내세운 국내 프랜차이즈 기업의 대표까지. 그들은 '이런 경험은 처음'이라며 고개를 내저었다는데…그럼에도 불구하고 면접관(취업준비생)들의 마음을 얻으려 사방팔방으로 뛰어다니며 '노오력'하는 지원자들! 그들은 과연 최종선택을 받을 수 있을까?

한편, 회사 대표들을 평가하게 된 취업준비생 면접관들! 대학 졸업 유예 후 취업을 준비 중인 고학번 '화석선배'부터, 계약직으로 일하는 동시에 이직을 준비하는 '취반생(취업반수생)', 회사를 퇴사하고 취업준비생의 신분으로 돌아온 일명 '돌취생(돌아온 취업준비생)'까지. 대한민국의 평범한 취업준비생들은 과연 어떤 것을 취업의 우선순위로 판단하며, 회사의 어떤 점을 중요하게 평가할까? 

"나는 당신의 회사를 선택하겠습니다."

(SBS 뉴미디어부)

▶ "취업 문턱↑" vs " 구인 어려워"…'취준생-면접관' 역지사지 면접
▶ 회사 대표, 취준생 질문에 '진땀 뻘뻘'…면접 평가는?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