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열 투런포+결승타' 한화, LG전 4전 전승

SBS뉴스

작성 2018.05.18 22: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성열(한화 이글스)이 또 한 번 LG 트윈스 마무리 정찬헌을 저격했다.

한화는 18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LG를 4-3으로 눌렀다. 올 시즌 LG전 4전 전승이다.

승부처는 9회초였다. 3-3으로 맞선 9회, 류중일 LG 감독은 마무리 정찬헌을 투입했다. 승부수였다.

하지만 정찬헌은 선두타자 송광민에게 우전 안타를 내주더니 재러드 호잉에게도 빗맞은 2루수 앞 내야안타를 허용해 무사 1, 2루에 몰렸다.

김태균을 유격수 앞 병살타로 요리해 한숨을 돌린 2사 3루에서 정찬헌은 이성열과 마주했다.

이성열은 5월 2일 대전 한화전에서 2-3으로 뒤진 9회말 무사 1, 2루에서 정찬헌을 공략해 1타점 동점 우중간 2루타를 쳤다.

정찬헌에게 악몽이 되풀이됐다.

정찬헌은 풀 카운트에서 이성열에게 직구 승부를 걸었고, 이성열은 유격수 옆을 뚫는 1타점 중전 적시타를 쳤다. 이 경기의 결승타점이었다.

9회말 등판한 한화 마무리 정우람은 선두타자 유강남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이후 3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1이닝 1피안타 무실점)해 승리를 지켰다.

먼저 주도권을 쥔 건 LG였다.

LG는 3회말 첫 타자 이천웅이 중월 2루타를 쳐 기회를 잡았다.

후속타자 유강남의 빠른 땅볼 타구를 한화 2루수 정은원이 뒤로 흘려 이천웅이 홈을 밟았다.

추가점도 빨리 나왔다. LG는 4회 1사 후 김현수가 좌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쳤다.

1사 3루에서 한화 내야진이 전진수비를 펼쳤지만, 채은성은 유격수 옆을 뚫는 적시타를 쳤다.

2사 후 이천웅의 좌전 안타로 1, 2루 기회를 다시 잡은 LG는 유강남의 좌전 적시타로 3-0으로 달아났다.

하지만 경기 중반은 한화의 시간이었다.

한화는 5회초 1사 후 김태균의 중전 안타로 기회를 잡았다.

후속타자 이성열은 LG 선발 김대현의 시속 126㎞ 슬라이더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포를 쐈다.

LG는 5회말 1사 만루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채은성과 양석환이 한화 우완 불펜 이태양에 막혀 연속 범타로 물러나 다시 달아나지 못했다.

6회초에는 LG의 치명적인 실책이 나왔다.

한화는 6회초 선두타자 정은원의 중전안타와 이용규의 몸에 맞는 공으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희생 번트와 페이크 앤드 슬래시를 모두 실패한 양성우는 평범한 1루 땅볼을 쳤다.

병살로 연결할 수 있는 타구였지만, LG 1루수 김현수가 2루에 악송구를 범해 무사 만루를 만들어줬다.

한화는 송광민이 무사 만루에 유격수 앞 병살타를 쳤지만, 한 점을 뽑아 3-3 동점을 이뤘다.

마무리 싸움에서 한화가 이겼다.

정찬헌은 9회초 위기를 넘지 못해 1실점 했고, 정우람은 3일 연속 투구의 부담 속에서도 세이브를 챙겼다.

이성열은 추격의 투런포와 결승타 등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