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외압 vs 수사 지휘' 의견 충돌…밤늦게 결론 날 듯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8.05.18 2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검찰 고위 간부들이 압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두고 검찰 내부 갈등이 불거진 가운데 대검찰청에서 지금 해당 간부들을 재판에 넘길지 결정할 회의가 열리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현석 기자! (네. 대검찰청에 나와있습니다.) 예상은 됐지만 회의가 상당히 길어지고 있네요?

<기자>

네, 오후 2시 무렵 시작된 자문단 회의는 아직까지 결론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18일) 안건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과정에 김우현 대검 반부패부장과 최종원 전 춘천지검장이 수사팀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해 직권을 남용했느냐 여부입니다.

강원랜드 수사단은 두 검사장이 수사를 방해했다며 기소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두 검사장은 무슨 소리냐, 절차에 따라 정당한 수사지휘를 했을 뿐이라며 맞서고 있습니다.

전문자문단은 오전에 자료를 검토한 뒤 오후부터는 양측의 주장을 듣고 있습니다.

양측 모두 할 말이 굉장히 많은 데다 법리 검토와 토론까지 감안하면 회의는 밤늦게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앵커>

회의 결과에 따라 검찰총장의 거취까지 후폭풍이 상당하겠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 회의가 열리기까지 문무일 검찰총장과 수사단이 커다란 이견을 보였고 수사단이 총장을 공격하는 내용의 항명성 보도자료까지 배포하면서 내부 갈등이 더 극대화됐습니다.

회의 결과에 따라 어느 한쪽은 책임론은 물론 거취 문제도 피해갈 수 없는 상황인데요, 자문단이 어느 쪽 손을 들어줄지 그래서 관심이 더 집중되고 있습니다.

(현장진행 : 편찬형,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이승진)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