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특검·추경안 동시 처리 진통…본회의 열릴까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5.18 2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옥중편지가 공개되면서 정치권의 공방도 다시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오늘(18일)이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경안을 여야가 함께 처리하기로 합의했던 날인데 지금 상황은 어떤지 국회 연결해보겠습니다.

전병남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앞서 잠시 전해드렸지만 김경수 후보는 옥중편지 내용이 완전히 허위란 거죠?

<기자>

"완전한 소설이고, 선거판을 흔들려는 시도다." '드루킹 편지' 논란에 대해 김경수 후보가 내놓은 반응입니다. 직접 한번 들어보시죠.

[김경수/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 이걸로 선거판을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하면 그건 저도 잘못 본 것이고, 우리 경남도민도 잘못 본 것입니다.]

허위사실을 유포해서 선거를 뒤집으려는 의도다, 이런 주장입니다.

<앵커>

하지만 야당 쪽에서는 가만히 있지 않았을 거 같은데요.

<기자>

오늘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한 드루킹 특검법과 연관된 내용인 만큼 야당은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최순실 특검' 수준의 특검법을 만들어야 할 이유가 확인됐다고 주장했고 민주평화당은 수사 대상에 아예 김 후보를 명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예정된 본회의 시간이 50분도 채 남지 않았는데 여야 협상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본회의는 잠시 뒤인 밤 9시에 열기로 되어 있습니다. 여야 지도부가 충분히 협상하고 아예 밤늦게 하자는 거였는데 제시간에 열릴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별로 없어 보입니다.

특검법 논의에선 수사팀의 규모와 기간을 놓고 아직도 협상 중이고 추경안도 본회의에 올릴 합의안이 나오지 않은 상태입니다.

원내대표 담판이 곧 시작될 예정인데 새로운 소식이 나오면 전해드리겠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이병주, 영상편집 : 위원양, 현장진행 : 전경배)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