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드루킹, '폭탄 선물' 내걸며 수사 축소 제안"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8.05.18 2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도 곧바로 반박에 나섰습니다. 검찰이 사건을 축소하고 있다는 드루킹의 주장에 대해서 협상을 먼저 시도한건 드루킹이고, 또 자신이 빨리 석방되도록 해주면 검사에게 폭탄 선물을 주겠다고 했다는 겁니다.

이어서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드루킹의 옥중편지가 공개되자 검찰은 이례적으로 티타임을 자청해 보도자료를 배포했습니다.

검찰은 "검찰이 수사를 축소하고 있다"는 드루킹 김 씨의 주장은 플리바게닝 성격의 거래를 시도했다 실패한 탓이라며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검찰은 김 씨가 지난 14일 갑자기 변호인을 통해 면담을 요청해 검사 2명과 면담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가 이 자리에서 "검사님께 '폭탄 선물'을 드릴 테니 요구조건을 들어달라"고 말했다는 겁니다.

김 씨는 "김경수 전 의원의 범행 가담 사실을 검찰에서 증언해 수사실적을 올리게 해주겠다"며 조건을 달았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경공모 회원들을 처벌하지 말 것과 자신을 추가기소하지 말고 재판을 빨리 끝내 석방해달라는 게 김 씨가 요구한 조건이었습니다.

담당 검사가 제안을 일축하자 김 씨는 "폭탄 진술을 경찰에서 하고 모 일간지에 밝히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다른 피고인을 조사할 당시 모르는 검사가 들어와 김 전 의원과 관련된 진술을 빼라고 지시했다는 옥중 편지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며 해당 날짜에 다른 피고인을 조사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김 씨와 검사의 면담 내용은 모두 녹화돼 있다며 필요할 경우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 영상편집 : 김종우)

▶ 드루킹 옥중편지 공개…"김경수, 댓글 조작 허락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