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양평 전원주택 살인 피고인에 무기징역 선고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8.05.18 18: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기 양평 전원주택 살인사건의 피고인 42살 허 모 씨에게 법원이 무기징역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했고 유족들에게 상처를 줬음에도 반성을 하지 않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허 씨는 지난해 10월 25일 저녁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의 부친이자 김택진 대표의 장인 68살 윤모 씨를 양평군 자택 주차장에서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지갑 등을 빼앗은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