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김준현 "다 같이 굶으니 버티게 되더라"

SBS뉴스

작성 2018.05.18 1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 김준현 "다 같이 굶으니 버티게 되더라"
이미지[SBS funE ㅣ 손재은 기자]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김준현이 먹지 못하는 고통을 언급했다.

김준현은 18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제작발표회에서 “갔을 때는 오고 싶은데 오고 나니까 또 가고 싶다”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김준현 “정글 가기 전 주위에서 걱정을 많이 했다. 스태프들도 예민해지는 것 아니냐 했다”며 “가서 보니 다 같이 안 먹으니까 조금 버티겠더라. 누가 먹는데 내가 못 먹으면 돌아버리겠지만 다 같이 안 먹으니 버티게 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음식을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 중 하나가 음식 하나에 꽂히면 물 한 모금도 안마시고 참았다가 먹는데 그 체험을 본의 아니게 하면서 미각을 살리고 왔다. 많은 음식들로 무뎌진 제 미각을 살린 게 아닌가 싶다”라고 덧붙였다.

김준현은 이번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의 관전 포인트를 짚어주기도. “기억나는 음식이라면 의료용으로 가져 간 걸로 음식을 해 먹었다. 빅재미다”라며 “줄리엔강 활약도 대단하다. 최현석 셰프가 ‘정글’ 왔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도 관전 포인트다”라고 설명했다.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는 남극 편을 포함해 ‘정글의 법칙’을 오랫동안 이끌어온 김진호 PD의 연출로 이루어졌다. 멕시코 곳곳을 누비며 그동안 알지 못했던 멕시코의 숨은 매력과 병만족의 색다른 생존을 선보였다.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에서는 김병만을 비롯해 선발대 오만석, 비투비 서은광과 임현식, 최정원 이종화(조타), 한은정, 설인아와 후발대 강남, 줄리엔강, 김준현, 최현석, 남보라 레드벨벳 슬기, 위너 이승훈이 생존에 도전했다.

사진=김현철 기자


(SBS funE 손재은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