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릭] 5·18 기념식 울려퍼진 '부치지 않은 편지'…누리꾼 '울컥'

SBS뉴스

작성 2018.05.18 1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선 뮤지컬 배우 민우혁 씨가 불러 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린 노래 준비했습니다. 오클릭 첫번째 검색어 입니다. 부치지 않은 편지.

[민우혁/부치지 않은 편지 中 : 풀잎은 쓰러져도 하늘을 보고 꽃피기는 쉬워도 아름답긴 어려워라]

'부치지 않은 편지' 이 노래는 정호승 시인의 시에 백창우 씨가 곡을 붙여 가수 고 김광석 씨가 불렀던 노래입니다.

김광석 추모 앨범에 수록되었고,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를 통해 대중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뮤지컬 배우 민우혁 씨는 오늘 기념식장에서 이 노래를 열창하면서 민주화 운동 열사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뮤지컬 배우인 남경읍 씨와 함께 부른 '못다 핀 꽃 한 송이' 역시 절절한 가사와 멜로디로 감동의 무대를 연출했습니다.

민우혁 씨는 야구선수로 활동하다 가수로, 그리고 뮤지컬 배우로 전향한 이력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자신의 SNS에 "민주주의의 밑거름이 된 광주 시민들의 숭고한 정신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라며 소감을 전했습니다.

누리꾼들은 "노래 듣는데 울컥 했어요ㅠㅠ 좋은 일에 앞장 서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