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기념사 낭독하며 눈시울…이낙연 총리, 진상규명 약속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8.05.18 1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8일) 광주에서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이 거행됐습니다. 기념사를 낭독하며 몇 차례나 눈시울을 붉힌 이낙연 국무총리는 진상규명을 약속했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5·18민주화운동 38주년인 오늘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각 정당 대표, 5·18 유공자와 유족, 시민, 학생 등 5천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5·18 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하면 숨겨졌던 진실이 밝혀지고 책임도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5·18에 대해 책임져야 할 사람이 사실을 왜곡하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기도 했다고 이 총리는 강조했습니다.

오늘 기념식에서 열린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참여 독려를 위해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씨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재연했습니다. 또한 5·18 진실을 국외에 알린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등 외국인 유족들도 대거 참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별도의 메시지를 내고  지난날의 국가폭력이 참으로 부끄럽다며 역사와 진실의 온전한 복원을 위한 우리의 결의가 더욱 절실하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월 광주로 인해 정의를 잊지 않을 수 있었다며 촛불광장은 오월의 부활이었고 그 힘으로 문재인 정부가 탄생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