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수사압력 여부' 전문자문단 회의 진행 중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8.05.18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해서 검찰 고위 간부들의 직권남용 혐의 여부를 다투는 전문자문단 회의가 이 시간에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회의 결과에 따라 문무일 검찰총장이나 강원랜드 수사단장의 진퇴도 결정될 것으로 보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변호사와 교수 등 검찰이 위촉한 7명의 전문자문단 회의는 예정대로 오늘(18일) 낮부터 대검찰청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회의 안건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서 김우현 대검 반부패부장과 최종원 전 춘천지검장이 수사팀에 압력을 행사해 직권을 남용한 혐의가 인정되는지 여부입니다.

강원랜드 수사단은 지난해 대검 반부패부가 춘천지검 수사팀의 압수수색을 연기하도록 지시했고, 결과적으로 권성동 의원 보좌관에 대한 소환조사도 방해했다며 대검 반부패부장 기소 의견을 밝힌 상태입니다.

반면 대검은 당시 춘천지검에 대한 국정감사를 앞두고 압수수색이 국회에 대한 압박이나 보여주기식으로 비춰질 것을 우려했고, 보좌관 소환 조사 또한 하지 말라는 게 아니라 사전에 보고를 하라는 취지였다며 정당한 지휘권 행사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최종원 검사장의 경우 춘천지검장 시절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를 부당하게 조기 종결하도록 지시했는지 여부가 쟁점입니다.

오늘(18일) 회의에서 자문단은 수사단과 이에 맞서는 두 검사장의 주장을 각각 들은 뒤 법리 검토와 회의를 통해 결론을 내릴 예정입니다.

자문단은 회의에 앞서 오전부터 자료 검토에 나섰지만, 결론은 오늘 밤늦게나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