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옥중편지 공개 "김경수, 댓글 조작 보고 받아"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8.05.18 17: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네이버 댓글 조작 혐의로 재판을 받는 드루킹 김 모 씨가 변호인을 통해 옥중편지를 공개해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드루킹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이 댓글 조작 작업을 사전에 알고 있었고 보고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드루킹은 A4용지 9장 분량으로 자신의 변호인이 받아 적은 편지형식의 글을 공개했습니다. 글에서 드루킹은 댓글 조작 작업 배후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댓글 작업에 사용한 매크로 서버 킹크랩에 대해 김 전 의원이 알고 있었고, 킹크랩 사용을 허락했다는 겁니다.

드루킹은 "지난 2016년 10월, 파주의 사무실에서 김 전 의원에게 킹크랩에 대해 설명했다"고 밝히면서, "킹크랩 사용을 허락해달라는 자신의 말에 김 전 의원이 고개를 끄덕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 전 의원이 "뭘 이런 걸 보여주느냐. 그냥 알아서 하지"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드루킹은 현재 구속된구속돼 있는 인터넷 카페 경 공모경공모 회원 여러 명이 이런 장면을 봤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드루킹은 댓글 작업한 기사 목록을 텔레그램을 통해 김 전 의원에 보고했고, 김 의원은 밤 11시쯤 작업 내용을 확인했다고 드루킹은 주장했습니다.

김 전 의원은 황당한 주장이라는 입장입니다.

[김경수/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 황당하고 어처구니없는 소설 같은 이야기입니다. 소설 같은 이야기를 바로 기사화해도 되는지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경찰은 김 전 의원에 대한 재소환 여부를 신중하게 검토할 예정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