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배석자 없이 단독 회담부터…"심도있는 논의 필요성"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5.18 16: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미 정상, 배석자 없이 단독 회담부터…"심도있는 논의 필요성"
오는 22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배석자 없이 단독으로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오는 21일부터 1박 4일간 진행되는 문 대통령의 미국 공식 실무방문 일정을 소개하며 현지시간 22일 정오경 두 정상이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을 갖고 이후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단독 정상회담 배경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두 정상이 배석자 없이 심도있는 얘기를 나눠야 할 필요성이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라며 이 자리에서 대통령의 방미 목적이 주로 이뤄질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전까지 예로 보면 두 정상이 만나면 말씀이 많이 길어지는 게 있어서 시간이 얼마나 소요될지 모른다고 덧붙였습니다.

남관표 차장은 북미정상회담을 약 3주 앞둔 시점에 이뤄지는 회담인 만큼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게 하는 가교 역할을 할 걸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정상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중점적이고 심도 있게 협의할 예정이라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할 경우 밝은 미래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할 걸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지시간 21일 저녁 워싱턴에 도착하는 문 대통령은 영빈관에서 1박을 하고 정상회담 후에는 조미수호 통상조약 체결 136주년과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개설 130년 기념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또 박정량 대한제국 초대공사이자 공사관인 이상재·장봉환의 후손을 격려하는 일정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