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광주 성폭행 진상 반드시 밝혀내겠다"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5.18 14:03 수정 2018.05.18 15: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5·18 광주 성폭행 진상 반드시 밝혀내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군인에 의한 성폭행이 벌어진 점을 언급하며 "성폭행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이해 배포한 메시지에서 "한 사람의 삶, 한 여성의 모든 것을 너무나 쉽게 유린한 지난날의 국가폭력이 참으로 부끄럽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날 오후 집으로 돌아오던 여고생이 군용차량에 강제로 태워졌고 새벽기도를 마치고 귀가하던 회사원이 총을 든 군인들에게 끌려갔다"며 "평범한 광주의 딸과 누이들의 삶이 짓밟혔고 가족들의 삶까지 함께 무너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늘 우리가 더욱 부끄러운 것은 광주가 겪은 상처의 깊이를 3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다 알지 못하고 어루만져주지 못했다는 사실"이라며 "역사와 진실의 온전한 복원을 위한 우리의 결의가 더욱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짓밟힌 여성들의 삶을 보듬는 것에서 진실의 역사를 다시 시작하겠다"며 국방부·여성가족부·국가인권위원회가 공동조사단을 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