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광주 딸·누이 삶 짓밟혀…성폭행 진상 규명"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5.18 1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5·18 광주 딸·누이 삶 짓밟혀…성폭행 진상 규명"
▲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군인에 의한 여성 성폭행이 벌어진 점을 언급하며 "성폭행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이해 배포한 메시지에서 "한 사람의 삶, 한 여성의 모든 것을 너무나 쉽게 유린한 지난날의 국가폭력이 참으로 부끄럽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38주년을 맞았습니다. 한 세대를 넘는 긴 시간이자, 피를 흘리며 민주주의를 이뤄낸 고통의 시간이었다"며 "광주 영령들을 숙연한 마음으로 추모하며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자신을 돌보지 않았던 많은 시민의 눈물을 돌아본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그날 오후 집으로 돌아오던 여고생이 군용차량에 강제로 태워졌고 새벽기도를 마치고 귀가하던 회사원이 총을 든 군인들에게 끌려갔다"며 "평범한 광주의 딸과 누이들의 삶이 짓밟혔고 가족들의 삶까지 함께 무너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늘(18일) 우리가 더욱 부끄러운 것은 광주가 겪은 상처의 깊이를 3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다 알지 못하고 어루만져주지 못했다는 사실"이라며 "역사와 진실의 온전한 복원을 위한 우리의 결의가 더욱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