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셋값 9주 연속 하락…전세가율 60% 붕괴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5.18 13: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아파트 전셋값 9주 연속 하락…전세가율 60% 붕괴
서울 아파트 전셋값 하락의 골이 깊어지면서 매매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60%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18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5월 현재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59.83%로 60% 이하로 내려왔습니다.

이 업체 조사에서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50%대로 낮아진 것은 2013년 11월(59.81%) 이후 4년 4개월여 만에 처음입니다.

전세가율이 하락한 것은 최근 매매가격이 안정돼 있는데 비해 전셋값은 하락세가 가파르기 때문입니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6% 하락해 9주 연속 내림세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송파구는 초대형 단지 잠실 헬리오시티의 입주가 올해 말로 다가온 데다 갭투자자들이 내놓은 전세 공급이 증가하면서 이번 주 전셋값 변동률이 -0.33%로 서울에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동작구도 0.32% 내렸고 광진(-0.24%)·양천(-0.14%)·중구(-0.11%) 등도 전셋값이 많이 하락했습니다.

신도시는 0.10% 떨어지며 지난주(-0.07%)보다 하락 폭이 확대됐습니다.

위례(-0.72%)·김포한강(-0.25%)·분당(-0.14%)·평촌(-0.14%) 등의 순으로 전셋값이 떨어졌습니다.

위례는 장지동 송파푸르지오, 힐스테이트위례송파 아파트의 전셋값이 500만∼1천500만 원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보다 0.04% 상승해, 3주 연속 0.04%의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재건축 초과이익부담금 공포로 강남권을 비롯한 서울 재건축(-0.01%) 단지들이 4주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하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