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광주, 정의를 세우다'…빗줄기 속 5·18 기념식 엄수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5.18 13:17 수정 2018.05.18 13: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이 18일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습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열린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각 정당 대표, 5·18 유공자와 유족, 시민, 학생 등 5천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를 주제로 열린 기념식은 광주의 아픔에 머물지 않고 평화의 역사,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한 5·18 의미를 국민과 함께 되새기는 장이 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지는 않았지만 각계각층의 참여 속에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자리가 됐습니다.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제로 수년간 갈등을 빚은 모습도 이제는 완전히 자취를 감췄으며 지난해처럼 화합 속에 무사히 행사를 치렀습니다.

행사 시작 전부터 끝날 때까지 계속해서 비가 내렸지만 참석자들은 우비를 입고, 우산을 쓰고 자리를 지켰습니다.

기념식은 추모공연과 헌화·분향,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의 순서로 50분간 진행됐습니다.

5·18을 주제로 제작된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주인공 김꽃비와 김채희씨가 기념식 진행을 맡았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5·18에 대해) 책임져야 할 사람이 사실을 왜곡하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기도 했다.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 들어 제정된 5·18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되면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고, 아무런 의혹도 남기지 않고, 진실을 완전히 밝혀줄 것"이라며 진실규명을 강조했습니다.

기념사 도중 목이 메어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 이 총리는 "과거 정부의 범죄적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정부의 정리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참여 독려를 위해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본명 전춘심)씨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재현했습니다.

또 5·18 때 행방불명된 이창현(당시 8세)군과 창현군을 찾아 헤맨 아버지 귀복씨 사연을 '씨네라마'(영화 택시운전사·화려한휴가+공연) 형식으로 전달해 5·18의 과정과 의미를 재조명했습니다.

창현군은 1980년 5월 19일 집을 나간 뒤 사라져 1994년 5·18 행방불명자로 등록됐습니다.

기념식에 참석한 이귀복씨가 직접 심경을 밝히자 참석자들이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습니다.

5·18 진실을 해외에 알린 외국인 유족들도 38주년 기념식을 함께 했습니다.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알려진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씨, 5·18 당시 광주 기독병원 원목으로 지난해 타계한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씨도 광주에 왔습니다.

광주에서 선교사로 목회활동을 했던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씨와 '2018광주인권상' 수상자인 난다나 마나퉁가 신부 등도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마사 헌틀리 여사는 기념식에 직접 출연, 자신의 남편과 우리나라 국민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했습니다.

택시운전자 실제 주인공 고 김사복씨 아들 김승필씨도 참석해 힌츠페터 유족과 함께 5·18의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기념식은 참석자 모두 손을 잡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마무리됐고, 참석자들은 기념식 전에는 유영봉안소를, 종료된 후에는 희생자 묘역을 참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 [풀영상] 이 총리 "5·18 책임져야 할 사람이 왜곡…진실의 심판 피하지 못할 것"
▶ [영상] "아들은 대답이 없습니다"…38년 아들 찾아다닌 이귀복 씨
▶ [영상] 5·18 '푸른 눈의 목격자' 고 찰스 헌틀리 목사 부인의 편지
▶ [영상] 광주에 울려 퍼진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식 참석자 '제창'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