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검찰에 협상 시도…"수사 축소하면 김경수 관련 진술"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8.05.18 1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포털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주범인 드루킹 김 모 씨가 검찰에 협상을 시도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수사축소와 조기 석방을 대가로 김경수 전 의원이 댓글 조작에 가담한 내용을 진술하겠다고 말한 겁니다

박상진 기자입니다.

<기자>

드루킹 김 모 씨는 2차 공판이 열리기 이틀 전인 지난 14일 변호인을 통해 검찰에 면담을 요청했습니다.

사건 공소유지를 담당하고 있는 검사가 김 씨를 만났는데 김 씨는 이 자리에서 협상을 제안했습니다.

김경수 전 의원의 댓글 조작 연루 여부에 대한 진술을 하는 대신 댓글 여론조작 수사의 폭을 줄여달라고 요구한 겁니다.

자신에 대해 추가기소를 하지 말고 신속하게 석방될 수 있도록 경찰에 사건을 지휘해달라고 한 것으로도 전해졌습니다.

검사가 김 씨의 제안을 일축하자 김 씨는 김 전 의원 관련 내용을 경찰과 언론에 알리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김 씨를 돌려보낸 뒤 경찰에 연락해 면담 내용을 전달했습니다.

때문에 검찰은 김 씨가 아닌 다른 사람을 조사할 때 모르는 검사가 들어와 김 전 의원과 관련된 진술은 빼라고 지시했다는 김 씨의 편지내용은 명백한 허위라는 입장입니다.

김 씨는 지난 16일 2차 공판에서 여론조작 댓글을 2개에서 50개로 늘리는 내용으로 변경된 공소사실을 모두 시인했습니다.

김 씨 측은 그러면서 다음 공판에서 선고를 내려달라고 요청했지만, 검찰은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반대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