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이낙연 "진상규명위 9월 가동"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8.05.18 1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8일) 광주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이 거행됐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오는 9월부터 진상규명위원회가 가동돼 5·18 진실 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5·18민주화운동 38주년인 오늘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각 정당 대표, 5·18 유공자와 유족, 시민, 학생 등 5천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5·18 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하면 숨겨졌던 진실이 밝혀지고 책임도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5·18에 대해 책임져야 할 사람이 사실을 왜곡하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기도 했다고 이 총리는 강조했습니다.

이 총리는 과거 정부의 범죄적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정부의 정리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기념식에서 열린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참여 독려를 위해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 씨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재연했습니다.

또한 5·18 진실을 국외에 알린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등 외국인 유족들도 대거 참석했습니다.

과거 기념식 때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제로 수년간 갈등을 빚었지만, 오늘은 화합 속에 행사가 마무리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