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광주에 울려 퍼진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식 참석자 '제창'

정윤식 기자

작성 2018.05.18 11:13 수정 2018.05.18 1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5·18 민주화운동 제38주년 기념식이 오늘(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엄수됐습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윤장현 광주시장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5·18 유가족, 5월 단체 회원, 시민 등 30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경건한 분위기 속에 차분히 진행된 기념식은 광주시립합창단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마무리됐습니다.

이낙연 총리를 비롯해 여야 각 당 대표 등 참석자들은 손에 손을 잡고 이 곡을 불렀습니다.

유가족들은 기념식장에서 이 노래가 울려 퍼지자 따라 부르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습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어떻게 부르느냐를 두고 우리 사회에 첨예한 논쟁을 불러왔습니다. 

8년간 함께 부르는 '제창'으로 할지, 공연단의 '합창'으로 대신할지를 두고 논란을 빚어온 가운데,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제창'으로 불렸습니다.

(구성 : editor C)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