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93세 노인, 생애 첫 홀인원 감격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8.05.18 10:54 수정 2018.05.18 1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의 한 93세 할아버지가 홀인원에 성공했습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미국 오하이오주의 93세 벤 벤더라는 노인이 70년 가까운 골프 경력에서 처음으로 홀인원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벤더는 지난달 미국 오하이오주 제인스빌의 그린밸리 골프코스 152야드 3번 홀(파3)에서 5번 우드로 홀인원을 기록했습니다.

벤더는 지역 신문과 인터뷰에서 "아마 신께서 오늘(18일)이 나의 마지막 라운드라는 사실을 알고 홀인원을 선물로 주신 것 같다"고 기뻐했습니다.

그는 홀인원을 하고 난 뒤 허리 통증으로 곧바로 클럽하우스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8세부터 골프를 시작한 벤더는 "골프를 그만두는 것이 아쉽지만 아마 다시 골프를 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자신의 골프 인생을 마무리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