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노출 사진 유포' 유튜버 조사 착수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8.05.18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 노출 사진 유포 유튜버 조사 착수
유명 유튜버가 스튜디오에서 촬영하는 과정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하고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밝힌 사건에 대해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고소인인 유튜버 양예원 씨와 동료 이소윤 씨를 오후에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들이 언론 등 외부 노출을 꺼려 오늘 조사는 마포서가 아닌 다른 장소에서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내일 피고소인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과거 촬영에서 성추행과 협박·강요 등이 있었는지, 사진이 유포된 경위와 다른 곳으로 퍼 나른 사람이 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양 씨 등의 사진이 올라왔던 인터넷 사이트 6개를 폐쇄한 상태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