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리선권 발언에 "지켜보겠다는 말씀 밖에…"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5.18 07: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北 리선권 발언에 "지켜보겠다는 말씀 밖에…"
청와대는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는 일은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직접 대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18일) 리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그냥 지켜보겠다는 말씀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이런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또 고위급 회담을 중단한 북한의 진의가 파악됐느냐는 질문에는 알지도 못하고, 설사 안다고 해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남북정상 직통전화, 핫라인 가동에 대해선 아직 계획이 없다면서도 북미 간 중재역할과 핫라인 통화가 직접 이어지는 사안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