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콩고 위협하는 '에볼라 바이러스'…대도시 확산 조짐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18.05.18 0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프리카 콩고 민주공화국에서 무서운 에볼라 바이러스가 퍼질 조짐이 보입니다. 100만 명이 사는 도시에서도 환자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송인호 기자입니다.

<기자>

세계보건기구는 콩고민주공화국의 인구 100만 대도시 음반다카에서 에볼라 감염환자가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달 초 시골 마을 비코리에서 첫 사망자가 나온 이후 채 한 달도 안 돼 대도시로 번진 겁니다.

음반다카는 인구 1천만 명이 거주하는 수도 킨샤사로 통하는 길목에 있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민주콩고에서는 지금까지 44명의 감염 또는 의심환자가 발생해 23명이 숨졌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감염된 동물의 혈액이나 장기, 사람의 체액을 통해 전염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일박쥐를 통해 먼 거리까지 퍼져 나가며, 감염되면 고열과 장기에 출혈을 일으켜 단기간에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지난 2013년 말 서아프리카의 기니와 시에라리온 등을 중심으로 창궐해 2년 동안 1천3백 명이 숨졌습니다.

[피터 살라마/WHO 긴급대응팀 국장 : 대도시 거주민의 접촉이 훨씬 빈번하기 때문에, 에볼라 감염자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4천 명분의 실험용 백신을 투입하고, 긴급회의를 소집하는 등 확산 방지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