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리비아 모델 전혀 아냐…김정은에 기꺼이 많은 안전 보장"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5.18 07: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리비아 모델 전혀 아냐…김정은에 기꺼이 많은 안전 보장"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강경 모드로 급선회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북한이 반발하는 비핵화 방식인 '리비아 모델'을 북한에 적용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성사된다면 김정은 정권의 체제 보장도 약속해, 북한발(發) 한반도 냉기류가 풀리고 북미 정상회담이 다시 물살을 타게 될지 주목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의 방문을 받은 자리에서 "리비아 모델은 우리가 북한에 대해서 생각하는 모델이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리비아에서 우리는 그 나라를 파괴했다. 카다피와는 지킬 합의가 없었다. 리비아 모델은 (북한과는) 매우 다른 모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만약 (비핵화)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그(리비아) 모델이 발생할 것"이라며 "만약 합의한다면 김정은은 매우 매우 매우 행복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선 핵폐기, 후 보상·관계정상화'를 골자로 한 리비아 모델은 '단계적·동시적' 비핵화를 주장하는 북한이 수용을 거부한 비핵화 방식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안전 보장을 제공할 것이냐'는 질문에 "나는 기꺼이 많이 제공하고자 한다. 그는 보호받을 것이며,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합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 모델과 김정은 체제 보장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리비아, 시리아, 이라크 등 중동 국가들을 차례로 거론하며, 이들 국가는 미국과 어떠한 합의도, 체제 보장 약속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제거'(decimation)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합의할 경우 북한 정권의 체제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공언한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리비아 모델 배제 및 체제 보장 발언은 북한이 16∼17일 양일간 비핵화 방식 등에 강하게 반발하며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하고 북미 정상회담 무산 가능성까지 암시하자 직접 '김 위원장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 "북측한테서 들은 게 없고 아무것도 달라진 것도 없다"면서 "그 회담이 열린다면 열리는 것이고, 열리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미국 측 입장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북미 정상회담 준비는 계속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만약 북한이 만나고자 한다면 우리는 거기에 있을 것"이라고 덧붙여, 북한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북미 정상회담의 '판'을 깨지 않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