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트럼프 무역협상 비관…다우 0.22% 하락 마감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5.18 06: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대한 비관적인 발언을 내놓으면서 하락했습니다.

1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4.95포인트(0.22%) 하락한 24,713.98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33포인트(0.09%) 내린 2,720.1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82포인트(0.21%) 낮은 7,382.47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시장 참가들은 미국 국채금리 상승과 중국과의 무역협상, 북한 관련 불확실성 등을 주시했습니다.

주요 지수는 이날 하락 출발 이후 보합권에서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미 국채 10년 만기물 금리가 3.1% 내외로 올라선 데 따른 경계심이 증시 투자심리를 지속해서 짓눌렀습니다.

유가 상승에 따른 물가 압력 증대 등으로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일 장 마감 이후 3.12%대까지 오른 이후 이날도 3.1% 선 부근 등락을 유지했습니다.

브렌트유는 이날 2014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배럴당 80달러 선을 넘어서기도 하는 등 유가 강세가 지속했습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대한 민감도가 다시 커지면서 주가가 방향성을 보이기는 어려울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코너스톤 파이낸셜 파트너스의 제프 카본 매니저는 "긍정적인 경제지표와 탄탄한 기업실적, 세금 감면 등 긍정적인 요인과 중국과 무역협상, 높은 금리, 정치적 불확실성 등 악재와의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