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 너무 버릇없어져…무역협상 성공 의심" 연일 압박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8.05.18 05:16 수정 2018.05.18 0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중국, 너무 버릇없어져…무역협상 성공 의심" 연일 압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2차 무역협상의 타결 가능성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내비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 회담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과연 무역협상이 성공할지 의심스럽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의심하는 이유는 중국이 너무 버릇없어졌기 때문"이라며 "유럽연합도 너무 버릇없어졌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들도 너무 버릇없다"면서 "그들은 미국으로부터 원하는 것을 100% 얻어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러한 발언은 다른 국가의 불공정무역으로 미국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존 주장을 되풀이한 것입니다.

다만 미국과 중국이 워싱턴DC에서 2차 무역협상을 진행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1차 무역협상처럼 이번 2차 협상에서도 미·중 양국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는 의미로 보이지만, 실제 협상 상황과는 무관한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압박성 발언으로도 읽힙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