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수석 회동 '결렬'…"내일 다시 논의"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작성 2018.05.17 15: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은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의 내일(18일) 동시 처리와 관련한 추가 협상에 나섰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자유한국당 윤재옥, 바른미래당 오신환,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늘(18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특검과 추경 처리 일정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논의의 핵심은 드루킹 특검의 기간과 규모입니다.

민주당은 특검 기간을 최대한 짧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충분히 수사를 해야 할만큼 기간을 여유있게 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간에 따른 합의도 하지 못하면서 특검 규모에 대해서는 오늘 회동에서는 논의조차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서로 입장이 합의가 안됐고, 수석 선에서 결론 내리기 곤란한 사안도 있어서 원내대표 등과 상의한 후 내일(18일) 오후에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내일(18일) 본회의를 열어 특검과 추경을 함께 처리하기로 한 여야 합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