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감리위 심의 돌입…대심제 다음 회의 때 적용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8.05.17 15: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바이오 감리위 심의 돌입…대심제 다음 회의 때 적용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문제를 심의하는 감리위원회가 오늘(17일) 오후 첫 회의를 열고 심의에 착수했습니다.

감리위는 8명의 위원이 참석한 상태에서 정식회의 개최를 선언하기 전 1시간여 동안 간담회를 하고 회의 진행방식 등을 논의했습니다.

애초 이번 회의는 일반 재판처럼 진행하는 대심제로 열릴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번에는 평소 감리위처럼 진행됐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위원들이 이번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대심제 필요성에 공감했으나 안건의 방대함과 회사, 감사인의 의견진술에 소요되는 시간을 고려할 때 차기 회의에서 대심제를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감리위는 평소처럼 금융감독원의 안건 보고를 들은 뒤 차례로 회사와 감사인의 의견 진술을 듣는 식으로 진행됩니다.

감리위는 특정 위원을 지정해 전문적인 검토를 요청하는 소위원회를 활용할지 여부는 회사와 감사인의 의견 진술을 들은 뒤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김학수 감리위원장은 위원들에게 속기록을 작성키로 했다는 사실을 전하고 주요 안건 내용과 심의내용의 대외누설을 엄중하게 취급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대외누설에 책임이 있는 위원을 해촉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고 금융위는 전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